세계일보

검색

“수세미 입고 갔어?” 고경표가 올린 사진 한 장...공효진·권혁수도 ‘경악’한 이유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6-10 16:03:38 수정 : 2024-06-10 16:10: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고경표가 난해한 패션의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고경표가 올린 사진 속 난해한 패션이 화제다.

 

지난 8일, 고경표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진 한장을 게시했다. 별다른 멘트 없이 공개한 하나의 사진은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그는 붉은 뿔테의 선글라스를 쓴 채 연두색 니트 가디건과 흰색과 빨간색 계열의 패턴이 들어간 반바지를 입은 상태였다. 특히 흰색 발목 양말과 검정 구두까지 신은 고경표는 당당한 포즈로 거울 셀카를 찍고 있었다.

 

해당 게시물이 올라간 이후 지인들은 여러 코멘트를 남겼다. 특히 배우 공효진은 “젤 큰 문제는 검정 구두야”라고 지적했으며 방송인 권현수는 “목욕탕에서 수세미를 입고 가셨다고 난리 났어 빨리 돌려드려”라고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그룹 어반자카파의 멤버 조현아는 “자유로운 경표”라고 그를 표현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이러시는 이유가 있을 거 아니에요”라던가 “옷으로도 예능 하실 생각이신가요”라는 댓글을 남겨 많은 공감을 일으켰다. 또한 해외 팬들 역시 “Are you okay?(괜찮으세요?)”라며 그의 상태를 물어보기도.

 

배우 고경표. 인스타그램 캡처

 

이후 10일, 같은 패션을 한 채 길거리에서 포즈를 취하는 게시물을 하나 더 올리며 재미를 남겼다. 누리꾼들은 “계속 보니 거꾸로 수박바의 모습 같다”라던가 “진짜 저 옷을 좋아하나 봐...”라며 탄식하기도 했다.

 

배우 고경표.

 

고경표의 독특한 스타일은 이번뿐이 아니었다. 그는 지난 3월 ‘히메컷’으로 불리는 헤어스타일을 선보여 많은 이들을 깜짝 놀라게 한 바 있다. 히메컷이란 긴 머리에 층계를 두고 잘라 얼굴이 작아 보이도록 만드는 스타일이다.

 

이에 그는 지난 4월 유튜브 채널 ‘집대성’에 출연해 “히메컷이 하고 싶었다”며 “당시 5kg을 감량한 상태였는데 사람들은 아직 입금 전이어서 (스타일이) 그런 줄 알더라”라고 후일담을 털어놓기도 했다.

 

고경표는 지난 6일 종용한 JTBC 수목드라마 ‘비밀은 없어’에서 주연 송기백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해당 작품에서 거짓말을 못 하게 돼 막말을 쏟아내는 등 예능적인 모습과 진지한 모습의 주인공을 완벽하게 소화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박가연 온라인 뉴스 기자 gpy1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