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등교 후 아침 운동만으로 전국 대회서 가장 높이 뛴 초등학생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11 10:02:26 수정 : 2024-06-11 10:02: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 연산초 정예림 양, 소년체전서 엘리트 선수 제쳐

전문 지도자로부터 훈련을 받은 적 없는 부산의 한 초등학생이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엘리트 선수들을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해 주목받고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체육 교사와 함께 매일 '아침 체인지(體仁智)' 활동을 통해 훈련에 몰두한 연산초 6학년 정예림 학생이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 높이뛰기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고 11일 밝혔다.

아침 체인지 참여 학생, 높이뛰기 전국 제패(왼쪽부터 하기상 교사, 정예림 학생)

전문적인 훈련을 받지 못한 일반 학생 선수가 엘리트 선수들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정양이 재학 중인 연산초는 육상부가 없는 학교다.

정양을 지도한 하기상 연산초 체육 교사는 육상전공자가 아니지만 10년 전부터 아침 운동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아침 시간을 활용한 체육활동 실천에 앞장서 왔다.

최근에는 부산교육청 대표 정책인 '아침 체인지'와 연계해 '매일 아침 10분 달리기'를 통해 우수선수를 발굴·육성 하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를 앞두고 하 교사는 그동안의 체육 지도 노하우를 바탕으로 '아침 체인지' 시간을 통해 정양을 집중적으로 지도했고, 이는 전국대회 제패라는 성과로 나타났다.

'아침 체인지'는 학생들의 인성·사회성을 함양하고 학교생활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아침 시간 신체 부대낌을 통한 건강 체력 회복과 인성교육을 실현하고자 하는 부산교육청의 대표적인 정책 중 하나다.

지난해부터 운영해 온 '아침 체인지'에는 올해 부산지역 전체 학교의 94%에 달하는 594교가 참여하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카리나 '아자!'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