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파업선언’ 삼성전자 노조, 사측과 13일 대화 재개한다

입력 : 2024-06-11 20:44:30 수정 : 2024-06-11 22:13: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임금협상 파행 이후 2주 만에
연가 참여한 노조원 많지 않아
“2023년 연휴보다 사용률 더 낮아”

삼성전자 역사 55년 만에 첫 파업을 선언했던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사용자 측과 대화를 재개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노사는 13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인근에서 면담하기로 했다. 양측의 대화 재개는 지난달 28일 임금협상 파행 이후 2주 만이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앞에 노조 측의 시위용 트럭이 세워져 있다. 뉴스1

노사 양측은 이번 대화에서 향후 본교섭 일정과 교섭 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노사는 임금인상률과 휴가제도, 성과급 지급 등을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사측과 전삼노는 지난 1월부터 교섭을 이어갔으나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 중지 결정, 조합원 찬반투표 등을 거쳐 쟁의권을 확보한 데 이어 파업을 선언했다. 이후 현충일과 주말 사이에 낀 징검다리 연휴 날인 7일 단체로 휴가를 내는 연가 투쟁이 나섰다. 이날은 이건희 선대회장이 “마누라와 자식만 빼고 다 바꿔라”고 말한 이른바 ‘신경영 선언’ 31주년이 되는 날이었다.

연가 참여 노조원은 많지 않았다. 1년 전 현충일 징검다리 연휴 때보다 연차 사용률이 오히려 더 낮았다는 전언이다. 최근 실적 부진과 경쟁력 하락 등으로 고전 중인 회사 상황이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반도체 등 주력 제품 생산과 경영활동에도 차질은 없었다. 2만8000여명 전삼노 조합원은 대부분 DS(반도체)부문 소속 직원들이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