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관광객 왔다 간 제주 편의점 '쓰레기장'…중국어 안내문 있는데?

입력 : 2024-06-24 14:22:49 수정 : 2024-06-26 14:08: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다 먹은 음식은 정리 정돈 부탁드립니다’ 중국어 안내문 있어…
‘여러 일회용품 용기와 먹다 남은 음식물 쓰레기’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 제주의 한 편의점이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중국어로 쓰인 안내문이 붙여있음에도 불구하고 관광객들이 쓰레기를 치우지 않아 논란을 빚고 있다.

 

지난 22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인 손님이 많이 온다는 편의점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사진 3장이 개제됐다.

 

최초 작성자는 “오늘 근무 교대하러 가니까 이 지경이었다. 청소만 엄청 할 예정”이라며 “전 타임 근무자가 치우려고 하면 중국인 손님이 엄청 들어와서 치울 시간도 없었다더라”라고 울상을 지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공개된 사진을 보면 먹다 남은 컵라면, 음료 등 여러 일회용품 용기와 먹다 남은 음식물 쓰레기가 남아있다. 벽면에는 ‘다 먹은 음식은 정리 정돈 부탁드립니다’, ‘너무 시끄럽게 하면 옆 사람이 피해를 봐요’라는 안내문도 중국어로 적혀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들은 “안내문이 있어도 안 치우네”, “중국에선 놓고 가면 치우니까 한국에서도 그대로 하네", "대학교에 중국인들 기숙사 편의점 관리했었는데 매일 저 꼴이었다", "아무리 그래도 아이스크림 냉장고 위에 놓고 가냐", "중국 가면 저게 일상이다. 고객이 치운다는 개념이 없다", "저긴 시급 3배로 줘라"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일각에서는 "저 정도로 장사가 잘되면 쓰레기통을 좀 늘리든가", "쓰레기통 꽉 찬 거 보니 아르바이트생이 일 안 한 거 아니냐", "손님 많으면 아르바이트생을 더 써야지. 저 상태가 될 때까지 두냐", "더럽게 먹긴 했지만 애초에 쓰레기통도 꽉 차서 치울 곳이 없다" 등의 모습을 보였다.


고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jolichio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