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소 트름’에 세금 부과하려던 뉴질랜드 정부… 농민 반대로 폐기

, 이슈팀

입력 : 2024-06-11 13:32:12 수정 : 2024-06-11 13:39: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 최초로 소의 트름 등 농축산업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에 비용을 부과하려던 뉴질랜드 정부가 농민들의 반대로 정책을 폐기하기로 했다.

 

11일(현지시간) 라디오 뉴질랜드(RNZ) 등에 따르면 이날 뉴질랜드 정부는 성명을 통해 기후변화대응법을 개정, 배출권거래제에서 농축산 분야는 제외하겠다고 밝혔다.

 

전 정부에서 도입하기로 했던 농축산업 부문 온실가스 비용 부과 계획을 중단하기로 한 것이다.

 

뉴질랜드 농가. AP뉴시스

뉴질랜드 정부는 대신 “농축산업 단체들과 함께 생물성 메탄 생산을 줄일 수 있는 다른 방법을 모색하기로 했다”며 “이를 위해 4년간 4억 뉴질랜드 달러(약 3400억원)를 투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토드 맥클레이 뉴질랜드 농업부 장관은 “메탄 백신 개발, 메탄 저배출 가축 사육 프로젝트, 메탄 및 아산화질소 억제제 연구 등을 가속할 것”이라며 “정부는 농축산업 생산이나 수출을 줄이지 않고도 온실가스 배출을 줄일 수 있는 실용적인 도구와 기술을 찾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 최대 낙농 수출국인 인구 500만명의 뉴질랜드는 1000만 마리의 소와 2600만 마리의 양을 키운다.

 

농축산업이 국가 경제에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가축의 트림 등 농축산업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국가 전체 배출량의 절반 수준에 달해 고민이 깊다.

 

이 때문에 2022년 당시 뉴질랜드 노동당 정부는 2025년부터 농축산업을 배출권거래제에 포함해 소와 양의 트림에서 발생하는 메탄 등 농축산업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에 비용을 부과하기로 한 바 있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메탄 배출량을 2017년 수준보다 10% 감축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하지만 농축산업 단체들은 비용 부담을 이유로 이를 반대했으며, 보수 연합도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이 정책을 중단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가축들이 배출하는 온실가스는연간 약 71억 Co₂ 환산t이다. 이는 지구 전체에서 한 해 동안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15% 수준이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카리나 '아자!'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